즐겨찾기 추가

전체보기

CARZ

자동차뉴스

겨울철, 디젤 자동차가 말썽이라면…… 2014.11.20

목록으로

겨울철, 디젤 자동차가 말썽이라면……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디젤 차량 소유자는 겨울마다 골머리를 썩곤 했다. 추운 날씨로 연료 라인에 남아있던 수분 혹은 디젤 성분이 냉각되며 시동이 걸리지 않는 일이 적지 않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 출시되는 디젤차 대부분은 전원 공급 후 0.5초 만에 1,300도까지 예열되고, ‘디젤 미립자 필터(DPF)’는 분진이 쌓이면 스스로 열을 내며 냉각을 방지한다. 또 엔진 부품 성능과 내구성도 강화해 디젤 차량의 취약점인 소음과 진동문제도 크게 개선됐다.

 

그러나 압축비가 높은 디젤연료 차량의 특성상 차량이 큰 힘을 받기 때문에, 주행거리가 길어질수록 떨림이나 소음 문제는 심해지고 정숙성은 떨어진다.

 

따라서 연식이 오래된 디젤 차량일수록 겨울철 엔진룸 관리에 특히 주의해야 한다. 중고차 사이트 카즈(http://www.carz.co.kr)에서 동한기 대비 디젤차량 관리법을 소개한다.

 

먼저 온도에 민감한 배터리는 기온이 급격히 내려가면 방전되기 쉽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미리 배터리 상단 부분 표시기를 보고 충전상태를 확인한다. 이때 배터리 표시기가 초록색이면 정상, 검정이면 부족, 완전히 투명하면 방전된 것이다. 만약 방전됐다면 보험회사의 도움을 받아 해결할 수 있다.

 

한편 배터리는 정상인데 시동이 걸리지 않는다면 예열을 확인해 본다. 겨울철 예열로 인한 시동문제는 평소 운전자가 시동을 걸고 난 후 얼마나 워밍업을 했는지가 중요하다.

 

워밍업이 제대로 되지 않으면 오일이나 냉각수 순환이 잘 이뤄지지 않고, 엔진의 수명이 단축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즉 예열되기 전까지 공회전이 필요한 셈인데, 시동이 걸린 후에도 몇 분간은 급가속을 삼가는 것이 좋다.

 

자동차 운행을 마무리하는 후열도 마찬가지. 고속주행 후에는 되도록 주차장 내에서 서행을 유지하며 엔진이 천천히 식을 수 있도록 해야 차량에 무리가 가지 않는다.

 

이 밖에도 겨울에는 냉각수 결빙을 방지하는 부동액을 체크해야 하며, 적정 수위 이하로 떨어졌을 때는 수돗물로 응급처치를 한 후 정비소를 방문해 교환과 원인을 찾아야 한다.

 

중고차사이트 카즈 관계자는 겨울철에는 연식이 오래된 디젤 차량일수록 꾸준한 점검과 관리가 필요하고, 엔진룸뿐 아니라 소모품 관리에도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과도한 예열과 후열은 연료낭비는 물론 환경오염의 주범이 될 수 있으므로, 제조사 매뉴얼에 적혀있는 데로 적정한 공회전 시간을 지켜야 할 것을 당부했다


카즈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는 방법

  • 카즈 페이스북 가기
  • 카즈 트위터 가기
  • 카즈 블로그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