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전체보기

CARZ

자동차리뷰

화제의 중형차, LF쏘나타 시승기 2014.04.25

목록으로

화제의 중형차, LF쏘나타 시승기


YF 쏘나타가 삼각형을 디자인 모티브로 삼았다면, 이번 LF 쏘나타는 사다리꼴의 사각형을 디자인 모티브로 삼았다. 현대자동차에서는 '플루이딕 스컬프처 2.0'이라는 디자인 철학을 바탕으로 신형 제네시스와 함께 신형 쏘나타를 디자인했다고 발표했다.



첫인상이 강했던 YF 쏘나타보다는 보면 볼수록 맘에 드는 질리지 않는 디자인을 LF 쏘나타에서 보여주고 있었다. 다만, 실내 센터페시아 디자인은 세련된 맛은 없다.



뒷좌석에 앉으면중형차'에서 기대하는 것에 비해 월등히 넓은 공간으로 인해 좀 당황할 정도다. 컵홀더 달린 팔걸이도 있고 스키스루도 있고, 머리공간과 무릎공간도 모두 충분해 전반적으로 만족감이 매우 높다. 하지만 시트는 얇고 단단한 느낌이었다. 시트 길이나 각도는 편한 편이었으나 허리 부분은 듀오백 의자처럼 가운데 부분이 갈라져 좌우로 나뉘어 있는 부분이 편하지 않았다.



 





 



첫 느낌은 별로였던 뒷좌석은 운행을 하면서 다른 인상을 주었다. 앉았을 때 무릎 앞 공간 즉, 레그룸 공간이 무척 넓었다. 또한 승차감에서 주는 안정감은 웬만한 수입차보다 훌륭하다. 신형 쏘나타는 머리를 기대도 부드러운 승차감을 느낄 수 있어 어린이나 부모님을 모시고 타기에 좋을것 같다.



그렇다면 앞좌석은 어떨까. 신형 쏘나타 운전석은 전동식으로 아주 낮은 포지션부터 꽤 높은 포지션까지 조정이 되고 특히 엉덩이 부분의 앞뒤 각도도 조절이 되어서 만족스러운 시트 포지션을 찾을 수 있었다.



 





시승차는 2.0 CVVL 프리미엄 모델(18인치 휠 장착)이다. 출발 가속이 상당히 부드럽다. 실내에서 들리는 엔진 소리는 무척 조용하다. 시속 80km까지 부드럽고 빠르게 올라간다. 140km/h 이상의 고속에서는 더딘 느낌이다.



신형 쏘나타는 가솔린 2.0 CVVL 누우엔진, 자동6단 변속기를 장착해 최고출력 168ps, 최대토크 20.5kg.m으로 YF 쏘나타에 비해 달라진게 없다. 오히려 최대출력이 4ps 줄었다.


 


 


하지만 섀시는 누가 차를 몰아도 대번에 느낄 수 있을만큼 일취월장했다. 서스펜션이 든든하고, 쏠림이나 출렁임도 극도로 억제됐다. 핸들의 단단함도 이 정도라면 충분하다. 다만 유럽차들과는 달리 핸들을 좌우로 조금씩 움직여줘야만 하고 둔감한 면이 있는데 이미 우리나라 운전자들은 이같은 운전에 익숙해져 있으므로 큰 거부감은 없겠다.



브레이크도 물렁했던 YF 쏘나타 보다는 단단하면서도 부드러워져 대체로 만족스러웠다. 6단 변속기는 비교적 잘 만들어졌지만, 요즘 다단화 추세에 걸맞지 않아 조금 아쉽다. 고속주행시 엔진회전수(rpm)를 요즘차 답지 않게 좀 높게 사용하는 경향이 있다.



엔진과 변속기가 그리 강력하지는 않아도 굽은길 위주인 우리도로에서는 속도를 충분히 내면서 달릴만 하다. 시승 내내 터보엔진 모델이 어서 나오기만 바라는 기분이 들었다. 엔진이 부족해서라기 보다 섀시가 너무나 잘 만들어져서 더 힘차게 달려보고 싶어지기 때문이다.



 





그랜저 못지 않은 기능도 내장됐다. 버튼을 눌러 앞차와의 거리를 정하면 앞차를 따라 달리는 어댑티브 크루즈컨트롤은 막히는 길에서 아주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또한 드라이빙 모드를 에코, 스포츠로 바꾼다거나 T자 주차를 도와주는 자동 주차시스템도 이제는 당연하다는 듯이 장착돼 있다.



하지만 역시 연비는 아쉽다. 연비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이 시대에 11.6km/l는 아무 메리트가 없지 않을까. 



전반적으로는 이 차의 가격대 성능비가 업계 최고라는 생각은 든다. 조금 비싸지긴 했지만 그만큼 나아진 면도 많아서다. LF 쏘나타는 제네시스와 함께 현대차의 달라진 기술력을 알리는 차다. 현대차 라인업의 허리로서 든든하게 부동의 1위를 지켜내는 효자 모델이 되리라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