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전체보기

CARZ

자동차뉴스

자동차 튜닝활성화 대책으로 중고차시장도 웃음꽃 기대 2013.08.16

목록으로

자동차 튜닝활성화 대책으로 중고차시장도 웃음꽃 기대

자동차 튜닝활성화 대책으로 중고차시장도 웃음꽃 기대
- 국토부, ‘자동차 튜닝시장 활성화 종합대책’ 발표
- 중고차 카즈, 이번 대책으로 튜닝중고차 시장 활력 기대

 

국토교통부는 지난 1일 ‘자동차 튜닝시장 활성화 종합대책’을 마련하여 발표했다. 국토부는 튜닝에 대한 명확한 기준 마련 등 안전운행에 지장을 주지 않도록 합법적인 제도 내에서 튜닝시장을 활성화한다는 계획이다. 


국내 튜닝시장의 규모는 5,000억원으로 세계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고작 0.5%에 불과하다. 하지만 이번 활성화 방안으로 2020년 이후 튜닝시장은 4조원의 시장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중고차사이트 카즈(http://www.carz.co.kr) 관계자는 이번 튜닝시장 활성화 대책으로 인해 미미했던 튜닝중고차 시장도 활력이 생길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국내에서 자동차 튜닝은 차량 구조변경을 할 수 있는 범위가 극히 좁고 신고절차도 복잡한데다 안전성 문제, 사고시 책임 소재 등의 문제가 존재했다. 

 

또한 자동차 선진국인 유럽이나 미국·일본에선 튜닝이 대중화되면서 자동차 산업의 한 부분으로 성장하고 있지만, 국내 튜닝 문화는 일부 마니아층에서 이루어지는 경우가 많아 수요가 많지 않은 현실이다. 따라서 중고차 시장에서 튜닝카는 비용은 더 투입되었음에도 자산가치는 떨어지는 등 가치를 인정받지 못하는 게 일반적이었다. 

 

실제로 중고차 카즈에 따르면, 휠과 익스테리어(차량의 바깥쪽을 장식) 튜닝이 적용된 라세티 프리미어 아이덴티티 1.8 CDX 고급형 2010년식 모델의 중고 가격은 1,120만원이다. 이는 일반 라세티 프리미어 모델에 비해 100만원 정도 시세가 낮은 것으로 튜닝 비용이 인정받지 못한 것은 물론 시세도 낮게 책정되었다. 

 

따라서 국내 중고차시장은 튜닝카의 매물이 적은 것은 물론 후에 되팔 것을 염려하여 완성차 그대로를 선호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이번 활성화 방안으로 인해 튜닝 중고차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개선되어 소비자의 관심이 높아질 것이란 긍정적인 기대를 갖고 있다. 또한 출시 상태 그대로를 선호하던 중고차시장에서 중고튜닝카의 개성을 인정하는 시장 문화로 이행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중고차 카즈 매물관리부 최경욱 팀장은 “중고차 업계에서도 튜닝시장의 활성화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았는데, 이런 대책이 마련되어 환영하는 분위기다”라며, “튜닝이 대중화 되어있는 해외처럼 우리나라에서도 다양한 튜닝카를 만나볼 수 있을지 기대된다”고 말했다.  

자동차 튜닝활성화 대책으로 중고차시장도 웃음꽃 기대

카즈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는 방법

  • 카즈 페이스북 가기
  • 카즈 트위터 가기
  • 카즈 블로그 가기